이슈앤뉴스

TOP
DOWN

교인들이 선호하는 설교시간 교인 52% “설교시간 20~40분” 선호

최고관리자
2020.06.06 20:26 82 0

본문

8a2615a8eb1967216661701218f62c78_1591442780_4405.jpg
 


교인 52% “설교시간 20~40선호

 

미국 라이프웨이리서치 목회자·교인 대상 설문

 

예배 중 설교시간에 대한 미국교회 목회자와 교인 간 생각의 간극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목사의 85%평균 설교시간 40분 미만이라고 응답한 반면 같은 대답을 한 교인은 67%에 그쳤다. 교인들은 목사가 생각하는 것보다 더 오래 설교한다고 느끼는 셈이다.

 

미국의 기독교 여론조사 기관 라이프웨이리서치는 지난해 9월 목회자 1000명과 교인 100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평균 설교시간에 대한 질문에 목회자의 28%‘30분 이상 40분 미만이라고 답했다. ‘20분 이상 30분 미만’(26%) ‘15분 이상 20분 미만’(22%)이 뒤를 이었다.

 

조사 대상을 교인으로 바꿔 목회자의 설교시간에 대해 묻자 ‘30분 이상 40분 미만이라는 응답이 29%, ‘20분 이상 30분 미만24%로 비슷한 수치를 보였지만 ‘20분 미만‘50분 이상구간에선 큰 격차를 보였다. 특히 자신의 설교가 ‘50분 이상이라고 응답한 목사는 4%에 그쳤지만 교인 응답자는 18%라고 답해 성도들이 느끼는 설교시간이 목사가 생각하는 것보다 긴 것으로 나타났다.

 

스콧 매코넬 라이프웨이리서치 대표는 예배 중 어떤 요소가 설교에 포함되는지 목사와 교인이 서로 다른 정의를 내릴 수 있다목회자들은 설교와 관련된 자료 영상을 소개하거나 중간 찬양을 하거나 이해를 돕기 위한 퍼포먼스를 하기도 하는데 이런 시간이 교인들에겐 설교 자체가 더 긴 것처럼 느끼게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교인 2명 중 1명은 ‘20분 이상 40분 미만’(52%)을 가장 선호하는 설교시간으로 꼽았다. 조사에서는 교인들이 무조건 짧은 설교를 선호하지 않으며 상대적으로 긴 설교를 원하는 교인도 적지 않다는 결과가 나왔다. ‘15분 미만의 매우 짧은 설교시간을 선호하는 교인은 3%에 불과했지만 ‘1시간 이상을 선호하는 응답자는 12%를 기록해 대조를 보였다.

 

매코넬 대표는 코로나 이후 오프라인예배 재개를 준비하면서 교회가 본질에 대해 재조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온라인예배가 장기화되는 동안 교인들은 오프라인예배 재개 시 총 예배시간에 대해 더 민감하게 고민하게 됐을 것이라며 목회자들이 코로나 사태 이전보다 짧은 설교를 준비해야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