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앤뉴스

TOP
DOWN

교인들이 선호하는 설교시간 교인 52% “설교시간 20~40분” 선호

최고관리자
2020.06.06 20:26 202 0

본문

8a2615a8eb1967216661701218f62c78_1591442780_4405.jpg
 


교인 52% “설교시간 20~40선호

 

미국 라이프웨이리서치 목회자·교인 대상 설문

 

예배 중 설교시간에 대한 미국교회 목회자와 교인 간 생각의 간극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목사의 85%평균 설교시간 40분 미만이라고 응답한 반면 같은 대답을 한 교인은 67%에 그쳤다. 교인들은 목사가 생각하는 것보다 더 오래 설교한다고 느끼는 셈이다.

 

미국의 기독교 여론조사 기관 라이프웨이리서치는 지난해 9월 목회자 1000명과 교인 100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평균 설교시간에 대한 질문에 목회자의 28%‘30분 이상 40분 미만이라고 답했다. ‘20분 이상 30분 미만’(26%) ‘15분 이상 20분 미만’(22%)이 뒤를 이었다.

 

조사 대상을 교인으로 바꿔 목회자의 설교시간에 대해 묻자 ‘30분 이상 40분 미만이라는 응답이 29%, ‘20분 이상 30분 미만24%로 비슷한 수치를 보였지만 ‘20분 미만‘50분 이상구간에선 큰 격차를 보였다. 특히 자신의 설교가 ‘50분 이상이라고 응답한 목사는 4%에 그쳤지만 교인 응답자는 18%라고 답해 성도들이 느끼는 설교시간이 목사가 생각하는 것보다 긴 것으로 나타났다.

 

스콧 매코넬 라이프웨이리서치 대표는 예배 중 어떤 요소가 설교에 포함되는지 목사와 교인이 서로 다른 정의를 내릴 수 있다목회자들은 설교와 관련된 자료 영상을 소개하거나 중간 찬양을 하거나 이해를 돕기 위한 퍼포먼스를 하기도 하는데 이런 시간이 교인들에겐 설교 자체가 더 긴 것처럼 느끼게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교인 2명 중 1명은 ‘20분 이상 40분 미만’(52%)을 가장 선호하는 설교시간으로 꼽았다. 조사에서는 교인들이 무조건 짧은 설교를 선호하지 않으며 상대적으로 긴 설교를 원하는 교인도 적지 않다는 결과가 나왔다. ‘15분 미만의 매우 짧은 설교시간을 선호하는 교인은 3%에 불과했지만 ‘1시간 이상을 선호하는 응답자는 12%를 기록해 대조를 보였다.

 

매코넬 대표는 코로나 이후 오프라인예배 재개를 준비하면서 교회가 본질에 대해 재조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온라인예배가 장기화되는 동안 교인들은 오프라인예배 재개 시 총 예배시간에 대해 더 민감하게 고민하게 됐을 것이라며 목회자들이 코로나 사태 이전보다 짧은 설교를 준비해야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8 건 - 1 페이지
제목
최고관리자 173 2020.07.07
최고관리자 131 2020.07.03
최고관리자 124 2020.07.03
최고관리자 502 2020.07.03
최고관리자 147 2020.07.03
최고관리자 146 2020.07.03
최고관리자 164 2020.06.14
최고관리자 154 2020.06.14
최고관리자 169 2020.06.14
최고관리자 79 2020.06.14
최고관리자 202 2020.06.06
최고관리자 203 2020.06.06
최고관리자 172 2020.05.25
최고관리자 182 2020.05.25
최고관리자 108 2020.0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