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앤뉴스

TOP
DOWN

암 투병’ 김동호 목사 “죽을 병에 걸리니 다시 보이는 것”

최고관리자
2020.06.06 20:28 202 0

본문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 초대대표)4‘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자신의 폐암 투병에 관한 얘기를 꺼냈다. 

 

김 목사는 암은 죄로 말미암아 망가진 세상에서 나타난 현상이다. 거기 내가 랜덤으로 걸린 것이라며 우리는 대개 자기가 특별하다는 생각들을 갖고 있다. ‘하나님 왜 나죠?’ 그랬는데 넌 왜 안 돼?’ (그러더니) 그냥 풀렸다. 그게 공평하다. 그거 풀리니까 그 다음에는 어렵지 않다고 했다.

 

이어 항암 할 때가 힘들었다. 수술은 아무것도 아니다. 항암에 비교하면이라며 의사선생님 말씀이 보통 환자들보다 조금 더 힘들게 했다고 하더라. 항암을. 두 번 졸도했다. (그럼에도) 지난해가 최고로 행복했다. 지난해가 내 전성기였다고 했다.

 

그는 암이라는 무서운 대가를 지불하니까 하나님이 또 주시더라. 그때 하나님이 주신 말씀이 이사야 401절이다. ‘내 백성을 위로하라’”라며 “‘내가 죽게 생겼는데 누굴 위로하라 그러는 거지?’ 그런데 내 백성이라는 말이 탁 와 닿았다. 하나님이 얼마나 마음이 아파서 너 겪어보니까 알겠지? 너 같이 다 내 백성인데 네가 겪어봤으니까 네가 위로할 수 있어라고 하셨다고 했다.

 

김 목사는 새벽 6시마다 날마다 기막힌 새벽이라는 유튜브 방송을 시작한 이유에 대해 어느 날 순간에 화딱지가 났다. 나 목사인데, 예수 믿는 사람인데라며 그래서 일어나자마자 생각과 마음을 선점하는 게 있어야 되는데 그게 말씀과 은혜여야겠다(고 생각했다). 불안이 먼저 오니까 은혜가 밀려났다. 그래서 시작한 게 날마다 기막힌 새벽이라는 유튜브 방송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내가 이걸 생각하면서 요즘 , 오병이어가 정말 맞구나하는 걸 생각한다. 보리떡 5개 내놓는 거로 시작했는데 하나님이 축사하셨고, 거기 보리떡에다가 축사를 하셨다. 그래서 5천명이 먹었고 그들이 배불러했다고 했다.

 

특히 그 사람이 잘 사는지 못 사는지 두고 봐야 안다. 다른 걸 봐야 한다. 이 죽을 병에 걸리고 보니까 다시 보이는 것은 정말 잘 살아야 되겠다(는 것)”라며 그게 돈하고 거의 상관이 없다. 돈 있으면 뭘 하나. 먹지를 못하는데. 돈 암만 모으면 뭐하나. 잠도 못 자는데라고 했다.

 

그는 그래서 나는 하나님 앞에 하도 못 먹어서 픽픽 쓰러지니까 일용할 양식을 주옵시고가 아니라 정말로 일용할 양식을 좀 먹게 해달라고 기도했다잠 좀 자게 해 주세요. 그러니까 지금 먹고 잠 잘 수 있는 것만 해도 얼마나 행복한데. 욕심이 한번 정리가 되고 별것 아니구나하니까 이제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했다.

 

김 목사는 그래봤자 영원히 사는 것도 아니고 이제 깨달았다. ‘얼마 남지 않았구나. 내가 하산 중이구나. 그렇다면 근사하게 내려가야지’”라며 죽음이 진짜 랜딩이다. 소프트 랜딩 가지고는 안 되겠다. 뷰티풀 랜딩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지금 나한테 두려움과 우울함이 수시로 온다. 그런데 그것을 믿음으로 어떻게 이겨서 어떻게 사는가를 다른 사람은 고사하고 내 아이들에게는 보여줘야 되겠다고 생각했다특히 포커싱은 암 환우들이다. 내가 겪어보니까 저들을 알겠는데 이 말에 조금이라도 힘을 얻고 위로를 받고 그런다면 괜찮다고 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8 건 - 1 페이지
제목
최고관리자 175 2020.07.07
최고관리자 132 2020.07.03
최고관리자 125 2020.07.03
최고관리자 503 2020.07.03
최고관리자 148 2020.07.03
최고관리자 146 2020.07.03
최고관리자 165 2020.06.14
최고관리자 155 2020.06.14
최고관리자 170 2020.06.14
최고관리자 80 2020.06.14
최고관리자 203 2020.06.06
최고관리자 203 2020.06.06
최고관리자 173 2020.05.25
최고관리자 182 2020.05.25
최고관리자 108 2020.0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