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앤뉴스

TOP
DOWN

암 투병’ 김동호 목사 “죽을 병에 걸리니 다시 보이는 것”

최고관리자
2020.06.06 20:28 67 0

본문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 초대대표)4‘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자신의 폐암 투병에 관한 얘기를 꺼냈다. 

 

김 목사는 암은 죄로 말미암아 망가진 세상에서 나타난 현상이다. 거기 내가 랜덤으로 걸린 것이라며 우리는 대개 자기가 특별하다는 생각들을 갖고 있다. ‘하나님 왜 나죠?’ 그랬는데 넌 왜 안 돼?’ (그러더니) 그냥 풀렸다. 그게 공평하다. 그거 풀리니까 그 다음에는 어렵지 않다고 했다.

 

이어 항암 할 때가 힘들었다. 수술은 아무것도 아니다. 항암에 비교하면이라며 의사선생님 말씀이 보통 환자들보다 조금 더 힘들게 했다고 하더라. 항암을. 두 번 졸도했다. (그럼에도) 지난해가 최고로 행복했다. 지난해가 내 전성기였다고 했다.

 

그는 암이라는 무서운 대가를 지불하니까 하나님이 또 주시더라. 그때 하나님이 주신 말씀이 이사야 401절이다. ‘내 백성을 위로하라’”라며 “‘내가 죽게 생겼는데 누굴 위로하라 그러는 거지?’ 그런데 내 백성이라는 말이 탁 와 닿았다. 하나님이 얼마나 마음이 아파서 너 겪어보니까 알겠지? 너 같이 다 내 백성인데 네가 겪어봤으니까 네가 위로할 수 있어라고 하셨다고 했다.

 

김 목사는 새벽 6시마다 날마다 기막힌 새벽이라는 유튜브 방송을 시작한 이유에 대해 어느 날 순간에 화딱지가 났다. 나 목사인데, 예수 믿는 사람인데라며 그래서 일어나자마자 생각과 마음을 선점하는 게 있어야 되는데 그게 말씀과 은혜여야겠다(고 생각했다). 불안이 먼저 오니까 은혜가 밀려났다. 그래서 시작한 게 날마다 기막힌 새벽이라는 유튜브 방송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내가 이걸 생각하면서 요즘 , 오병이어가 정말 맞구나하는 걸 생각한다. 보리떡 5개 내놓는 거로 시작했는데 하나님이 축사하셨고, 거기 보리떡에다가 축사를 하셨다. 그래서 5천명이 먹었고 그들이 배불러했다고 했다.

 

특히 그 사람이 잘 사는지 못 사는지 두고 봐야 안다. 다른 걸 봐야 한다. 이 죽을 병에 걸리고 보니까 다시 보이는 것은 정말 잘 살아야 되겠다(는 것)”라며 그게 돈하고 거의 상관이 없다. 돈 있으면 뭘 하나. 먹지를 못하는데. 돈 암만 모으면 뭐하나. 잠도 못 자는데라고 했다.

 

그는 그래서 나는 하나님 앞에 하도 못 먹어서 픽픽 쓰러지니까 일용할 양식을 주옵시고가 아니라 정말로 일용할 양식을 좀 먹게 해달라고 기도했다잠 좀 자게 해 주세요. 그러니까 지금 먹고 잠 잘 수 있는 것만 해도 얼마나 행복한데. 욕심이 한번 정리가 되고 별것 아니구나하니까 이제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했다.

 

김 목사는 그래봤자 영원히 사는 것도 아니고 이제 깨달았다. ‘얼마 남지 않았구나. 내가 하산 중이구나. 그렇다면 근사하게 내려가야지’”라며 죽음이 진짜 랜딩이다. 소프트 랜딩 가지고는 안 되겠다. 뷰티풀 랜딩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지금 나한테 두려움과 우울함이 수시로 온다. 그런데 그것을 믿음으로 어떻게 이겨서 어떻게 사는가를 다른 사람은 고사하고 내 아이들에게는 보여줘야 되겠다고 생각했다특히 포커싱은 암 환우들이다. 내가 겪어보니까 저들을 알겠는데 이 말에 조금이라도 힘을 얻고 위로를 받고 그런다면 괜찮다고 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