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앤뉴스

TOP
DOWN

종교인의 수명, 비종교인보다 4년 더 길어”

최고관리자
2020.07.03 01:51 67 0

본문

뉴스위크, 美 오하이오주립대 연구팀 인용해 보도


종교인들이 비종교인들보다 평균적으로 4년 더 오래 산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뉴스위크(Newsweek)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오하이오주립대 연구팀은 미 전역에서 1,000명 이상의 사망 사건을 연구한 후 이 같은 결론에 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연구팀은 또 결혼 여부와 성별 역시 사람의 수명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오하이오주립대에서 심리학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로라 월리스(Laura Wallace)는 성명을 통해 “성(性)과 마찬가지로 종교 역시 장수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월리스가 이끄는 연구팀은 종교적 신념이 수명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기 위해, 2012년 1월과 2월 사이 아이오와주 현지 매체 디모인 레지스터(Des Moines Register)에 올라온 500건 이상의 부고를 분석했다.


부고의 내용 중 고인의 나이, 성별, 결혼 여부, 사회적 지위, 봉사 활동, 종교 활동 등을 분석한 자료에 의하면, 부고에 종교가 표시된 사망자는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9.45년 더 오래 산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과 결혼 여부를 고려할 때 이 수치는 6.48년으로 떨어졌다.


두번째 연구는 2010년 8월부터 1년 동안 미국 42개 주요 도시의 신문 웹사이트에 게재된 부고 1,000건 이상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부고에 종교가 표시된 사망자는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평균 5.64년 더 오래 산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과 결혼 여부를 고려할 때 이 수치는 3.82년으로 떨어졌다.


뉴스위크는 “연구팀은 자원 봉사와 사회 활동이 수명을 연장할 수 있다는 이전의 연구 결과에 그들의 새로운 데이터를 결합해, 이것이 장수의 급증을 설명할 수 있는지 여부를 밝혀냈다. 사회심리 및 인성과학 저널에 게재된 이 연구를 주도한 연구자들은 자원 봉사나 사회 활동이 모두 장수에 영향을 미쳤으나, 유일한 요인은 아니라고 믿고 있다”고 전했다.


월리스는 “술이나 약물을 멀리하는 생활 태도를 비롯해 기도나 명상 같이 스트레스를 완화시키는 운동 등도 장수의 원인을 설명할 수 있다”면서도 “설명할 수 없는 신앙과 연관된 유익도 여전히 많이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에 따르면, 종교와 수명의 관계성은 그들이 살고 있는 도시의 평균 신앙심과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월리스는 “종교가 건강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은 일부 특정 상황에서 비종교인들에게도 미친다”면서 “이러한 효과는 모든 이들이 같은 규범을 따르는 것에 대해 크게 개의치 않는 종교적인 도시에서 발생한다. 이런 지역에서는 비종교인들이 종교인만큼 오래 사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연구가 장수의 중요한 요소인 인종과 생활습관 선택을 통제할 수 없다는 한계점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종교가 장수의 효과를 가지고 있음을 나타내는 가장 최근의 연구이다. 지난 2016년 미국 내과학회지에 발표된 연구 역시 정기적인 예배 참석이 수명을 늘릴 수 있다고 제안한 바 있다.


뉴스위크에 따르면, 하버드 T.H. 찬 보건대학원 연구팀은 1992년부터 2012년까지 미국의 중년 간호사 7만 5천 명을 대상으로 4년마다 종교예배 참석 여부를 조사하여 분석했다. 그 결과 최소 1회 이상 교회를 찾은 이들은 한 번도 가지 않은 이들보다 사망 위험이 33%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8 건 - 1 페이지
제목
최고관리자 48 2020.07.07
최고관리자 61 2020.07.03
최고관리자 68 2020.07.03
최고관리자 86 2020.07.03
최고관리자 70 2020.07.03
최고관리자 58 2020.07.03
최고관리자 85 2020.06.14
최고관리자 91 2020.06.14
최고관리자 96 2020.06.14
최고관리자 39 2020.06.14
최고관리자 102 2020.06.06
최고관리자 122 2020.06.06
최고관리자 92 2020.05.25
최고관리자 119 2020.05.25
최고관리자 64 2020.05.11